SR, 로봇기술 활용 스마트오피스 환경 조성

단순·반복업무, SW로봇에 맡겨...RPA 시범사업 확대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0:18]

▲ 수서-지제선을 운행 중인 SR (=자료사진)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SR이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범사업을 도입해 사람과 로봇이 함께 일하는 스마트오피스 환경 기반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RPA란 사람이 하는 단순·반복적인 업무를 SW로봇이 대신 처리하는 기술을 말한다. RPA를 활용하면 휴먼에러를 감소할 수 있고, 고객 서비스 향상 및 고부가가치 업무 등 창의적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SR은 올해 8월부터 RPA 시범사업을 도입했다. SRT 운행기록 분석에 RPA를 도입해 운전습성을 분석·관리하며 열차 안전운행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회계마감 및 결산 업무를 자동화했으며,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고객 탑승이력 요청 시 RPA를 통해 회신하고 있다. 지난 추석에는 명절예매 사전예약 서비스와 SRT 부정승차권 사용 의심사례 모니터링 업무에도 적용하는 등 RPA 도입효과를 검증했다.

 

SR은 경영공시, 법인카드·세금계산서 정산 등 자동화업무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SR은 디지털 업무 혁신 도구인 로봇기술을 통한 업무자동화로 직원만족도 향상과 열차 안전업무를 강화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업무 처리와 혁신을 위해 다양한 융합 기술을 적극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