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지하철9호선 지옥철로 만든자 '결자해지' 해야

가 -가 +

김승섭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12:49]

▲ 김승섭 기자     ©철도경제

[철도경제=김승섭 기자] 결자해지(結者解之). 매듭을 묶은 자가 풀어야 한다는 뜻이다. 즉 일을 저지른 사람이 일을 해결해야함을 말한다.

 

출퇴근 시간 지하철 9호선을 타본 사람들은 다 느껴봤을 테지만 꽉꽉 찬 전동차 안은 발 디딜 틈조차 없다.

 

중앙보훈병원에서 개화역까지 38개 정거장, 물론 급행을 타면 조금 빨리 목적지까지 가겠지만 붐비기는 마찬가지다.

 

지난 20일 서울시를 대상으로 한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지옥철’이라고 불리는 지하철 9호선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9호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서울시도 아니고, 국토교통부도 아닌 바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지하철 9호선의 교통난 발생 원인은 9호선 운영에 필요한 차량을 적기에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점과, 교통량 예측을 잘못해 감사원이 8량 차량을 줄인데 따른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철도공사기획단 관리반장, 건설교통부 고속철도과 과장의 경력이 있는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이었는데 김 의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차량의 구입이나 25~30년 노후 차량 교체 비용은 지자체의 단순 운영비가 아닌 시설투자비로 인정해서 차량 교체비 약 350억 원과, 현재 원량 차량만 운행 가능한 구내시설을 8량 차량도 운영이 가능하도록 시설개량비 1000억 원도 국비에서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여야를 떠나 국회가 합의해서 지옥철이란 불명예를 벗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국토위가 나서서 “국가 예산의 적정 심의와 배분 등 헌법이 정한 국회의 권능과 책임을 다하자”고 촉구했다.

 

지금까지 이 문제는 서울시와 국토부가 지속적으로 예산 반영을 추진했으나, 기획재정부가 ‘차량 교체는 지자체 책임’이라고 고집해서 해결되지 않고 있었다.

 

인과응보(因果應報). 원인과 결과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다. 21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가 26일 끝나고 이제 국회는 본격적인 2021년도 정부 예산을 심사하는 예산국회에 들어섰다.

 

국토위가 나서서 기재부를 설득하든, 9호선과 관련해 예산을 대폭 배정하든 지하철 이용객들을 지옥철에서 탈출시키기 위해 결딴 할 때이다.

 

한편, 하루 평균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하는 승객은 3만여 명에 이른다.

김승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