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된 1호선 부산대역, 복합역사 개발 시동건다

부산대역사재창조(주) 사업시행자 지정, 2023년 준공 목표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7:50]

▲ 부산교통공사 사옥 전경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부산교통공사는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부산대역 복합역사 개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산대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은 1985년에 지어진 지 35년 경과된 부산대역을 상업·문화시설이 갖추어진 복합역사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이종국 사장 취임 후 ▲수송수요 증대 ▲고객보행권 확보 ▲주변상권과의 갈등 최소화를 민간투자 개발사업의 3대 원칙을 수립하고 이번 부산대역 복합역사 개발사업도 공공성을 강화해 추진된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시 민간투자사업에 관한 지원 조례’에 따라 부산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의 실시협약안 검토, 부산시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 시의회 보고 및 협약 예고 등의 제반절차 이행을 완료해 공정성과 투명성도 확보했다.

 

공사는 2016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가칭)부산대역사재창조주식회사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시행자로 지정해 앞으로 9개월간의 실시설계 및 승인, 18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3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종국 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상황으로 많은 시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며 “부산대역 복합역사 개발사업으로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공공성과 수익성이 공존하는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