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안전⑩] 철도차량정비조직인증제 본격 시행, 올해 12곳 받는다

지금까지 9곳 인증 획득, 위탁기업도 인증절차 밟아 "9월까지 완료 예정"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0-09-01 [10:37]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개정된 철도안전법에 따라 전국 국가·도시철도 운영기관별로 철도차량 정비조직 인증을 받기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이미 9개 기관·기업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부의 최종 심사를 통과하며 인증을 마쳤다.

 

철도경제신문이 지난 28일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에 문의한 바에 따르면 부산교통공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9개 기관 및 기업이 철도차량 정비조직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철도차량 정비조직 인증제도는 2017년 이후 철도사고와 운행장애 요인을 분석한 결과 차량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음에 따라 철도차량 정비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입했다. 이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철도안전법에서 요구하는 인력, 설비와 검사체계 등에 관한 기준 및 정비품질관리메뉴얼을 체계적으로 갖춰야 한다. 

 

▲ KTX 중정비(오버홀) 모습(=자료사진)  © 철도경제

 

지난 2018년 개정된 철도안전법 제38조 7의 1항(2018년 6월 12일 공포, 2019년 6월 13일 시행)에서는 '철도차량정비를 하려는 자는 철도차량정비에 필필요한 인력, 설비 및 검사체계에 등에 관한 기준을 갖추어 국토교통부장관으로부터 인증을 받아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듬해 6월 국토부령으로 구체적인 인증기준이 제정되면서 해당 법령에 따라 철도차량의 경·중정비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전국 철도 운영기관들은 필수적으로 인증을 받아야 했다.

 

인증기준에 따르면 정비조직 업무범위는 자종별로 고속철도차량, 일반철도차량, 도시철도차량으로, 공정별로는 중정비 및 경정비로, 그 밖에 특정 철도차량 혹은 특정 부품· 기기·장치 등을 위한 정비 등으로 구분한다.

 

특히, 인력 구성에 있어 정비조직 운영기준의 실행 및 준수에 관한 권한과 의무를 부여하는 책임관리자의 경우 1등급 철도차량정비기술자 또는 철도차량정비 분야에서 15년 이상 근무한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 임명토록 했다. 

 

또한, 철도차량을 정비하는 차종별로 차량정비 현장의 검사, 감독, 정비품질에 대한 점검 등 업무를 수행하는 정비확인자의 자격은 2등급 이상의 철도차량정비기술자 또는 철도차량정비분야에서 10년 이상 근무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 정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운영기관별 종사자 중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이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미리 철도차량정비기술자 자격을 취득했다.

 

▲ 철도차량정비조직인증 획득 현황(2020년 8월 31일 현재)  © 철도경제

 

올해 8월까지 정비조직 인증을 받은 기관·기업은 부산교통공사, 대구도시철도공사, 인천교통공사, 광주도시철도공사, 공항철도, 메인트란스주식회사, 대전도시철도공사, 네오트랜스, 서울교통공사(인증 순서 순) 등 9개이다. 

 

국내 지자체 산하 도시철도 운영기관은 모두 인증을 마쳤고, 정비업무 위탁기업도 인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코레일의 경우 고속·일반·광역철도 등 다양한 차종에 대한 정비 업무를 담당하고 있고 가장 규모가 커 다소 시일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지난 2월 정비조직인증 검사 계획을 수립해 총 12개 기관·기업에 대해 심사 작업을 진행했다"며 "한국철도공사, 코레일테크, 유진차량 등 남은 3개 기관·기업도 서류검사 및 현장검사는 마쳤고, 추가 보완사항을 요청한 상태로 9월에는 모든 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