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경영진 마라톤회의 '3천억 재무개선, 절대안전체계 확립'

2022년 경영진 워크숍 개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안전설비 보강'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2-01-14 [16:23]

▲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14일 오후 대전사옥에서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22년 경영진 워크숍’을 열었다.

 

[철도경제신문=장병극 기자]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최근 발생한 KTX-산천 궤도이탈 사고 대책 마련 및 코로나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 등 당면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22년 경영진 워크숍’을 14일 개최했다.

 

이날 오후 대전사옥에서 진행된 워크숍에는 나희승 사장을 비롯한 본부ㆍ실ㆍ단장 등 본사 경영진 20여명이 참석했으며, 회의는 사업부서별로 핵심 추진과제를 발표 후 자유토론을 통해 보완점과 실행력 강화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코레일은 이번 워크숍에서 안전강화, 기술혁신, 경영개선 등 절대안전체계를 기반으로 수익증대와 비용절감을 통해 올해 3000억원 가량 재무개선을 목표로 삼았다. 

 

회의에 앞서 지난 5일 발생한 KTX-산천 사고 경위와 재발방지대책을 논의했다. 특히, 선제적 안전확보를 위해 설 대수송 이전까지 특별전담팀을 꾸려 동종 차량 바퀴를 전부 교체하는 등 차량운영 안정화에 힘쓰고 있다는게 코레일측의 설명이다. 

 

이날 회의에서 안전 분야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직원과 시민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전사적 준비사항을 종합 점검했다. 산업재해와 시민재해 예방을 위해 각종 제도와 작업 방식을 개선하고 안전 설비를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열차조성과 전차선 작업 등 고위험 작업장에 웨어러블 에어백 등 안전물품을 확대하고 선로차단시간 확보 등 작업환경을 개선키로 했다. 또한 무인역 안전설비를 보강하고 노후 승강기와 스크린도어를 포함해 고객편의시설을 개량하는 등 예방적 안전관리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또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유지보수를 비롯해 차량ㆍ시설ㆍ전기 분야의 첨단안전기술 도입과 생산성 향상, 업무 효율화를 위한 미래 철도기술 확보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경영개선 관련해서도 재무현황과 경영개선 목표를 공유하고 수익증대와 비용절감 대책을 집중 토론했다. 올해 3000억 원의 경영개선을 목표로 재무건전성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무엇보다 올해도 코로나로 인한 영업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KTX 수혜지역 확대와 열차운행체계 개선 등 운송사업을 포함해 종합물류, 역세권 개발, 해외진출 등 신규사업 확대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조직과 사업분야의 지속적인 효율화를 통해 비용절감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이춘구 코레일 전략기획처장은 "회의에서 나온 의견은 사업계획에 반영해 보다 구체적이고 실효성있는 방안을 속도감있게 추진해 가겠다"고 밝혔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직원이 안전해야 국민이 안전하다는 사명감으로 절대안전체계를 만들어 가자"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안전을 기반으로 기술혁신과 재무개선을 이뤄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한 해를 만들자"고 의지를 다졌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