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철도협회, 국가기술자격 응시 활성화 사업 추진

전기철도망 계속 늘어나는데...응시자 해마다 ↓ "산업기사·기능사 연간 50명 미만/"
일반 전기자격 맞춤형 인력 제공 한계 "안전위협, 전기철도분야 위상에도 역행"
기관종사자 및 회원사 근로자 등 올해부터 지원범위 확대 '응시료 일괄 지원'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09:22]

▲ 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는 올해 전기철도 국가기술 응시 활성화 사업을 확대·추진한다고 밝혔다.(=자료사진, 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사단법인 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회장 김양수, 이하 전기철도협회)는 전기철도기술의 저변확대와 기술력보급의 일환으로 전기철도 국가기술자격 응시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전기철도협회에 따르면 최근 전기철도분야 국가기술자격 응시자가 100명 미만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자격의 통합·분할·폐지 등 개편 타당성이 매년 검토됨에 따라 회원사 소속근로자, 철도운영기관 근로자, 산학협력을 체결한 대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응시료 지원을 통한 자격 활성화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지난 1999년 신설된 전기철도 국가기술 자격제도는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른 철도분야 수송수요 해소를 위해 ▲전문기술인력 수급촉진 ▲안전저해요인감소 ▲시공품질 향상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수급을 위한 자격제도이다.

 

2012년에는 응시자가 약 470명으로 정점에 이르렀으나, 해마다 감소하면서 지난해에는 109명에 그쳤다. 특히 산업기사와 기능사는 연간 응시자가 50명 미만으로 자격의 존폐가 대두되고 있어, 날로 더해가는 전기철도분야 위상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 전기철도 국가기술 자격 응시율(자료=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 제공)  © 장병극 기자

 

김양수 회장은 "일반적인 전기자격으로는 전기철도분야에 특화된 맞춤형 인력을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으며, 지금도 철도망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기철도분야 자격제도가 충분히 활용되지 못해 아쉬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기철도 자격제도를 갖춰 놓았지만, 실제로는 전기분야 자격만 있어도 전기철도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 결국 전문성이 부족한 인력이 현장에 수급되면서, 기술력 저하와 시공·유지보수 품질이 낮아져 안전을 위협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이에 따라 협회는 올해부터 지원 범위를 확대해 철도기관 종사자와 회원사 소속 근로자도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Q-net을 통해 직접 온라인 지원 후 응시원서를 이메일 등으로 전송받아 시험 종료 후 응시료를 일괄 지원할 예정이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