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열차 냉방자동제어시스템 도입...승객 많으면 온도↓

전동차 하부 공기스프링 압력값 따라 혼잡도 계산, 설정온도 변경해 작동
혼잡률따라 촤대 -2℃까지 자동으로 설정온도 조정 "냉난방 민원 줄어들 것"

가 -가 +

장병극 기자
기사입력 2021-04-01 [18:08]

▲ 전동차 상부의 냉방장치를 점검하는 모습(사진=공항철도 제공)  © 철도경제

 

[철도경제=장병극 기자] 공항철도가 국내에선 처음으로 열차 객실 별로 온도를 자동 제어하는 냉방자동시스템을 도입,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공항철도에 따르면 열차 객실별로 탑승 인원에 따라 하중을 계산, 혼잡률에 따라 기준온도 대비 -1℃에서 -2℃까지 낮출 수 있는 냉방자동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각 객실별로 2개의 온도 센서를 설치해 객실 온도와 설정온도 간에 차이가 발생하면 냉방장치가 작동하는 방식만 활용했다.  

 

이번에 공항철도가 도입한 혼잡도 기반 냉방자동시스템은 각 전동차별 하부에 설치된 공기스프링 장치의 압력값에 따라 객실 혼잡도를 계산해 승객이 많이 탑승하면 미리 설정해둔 온도보다 낮은 온도로 설정온도를 변경시켜 작동하는 방식이다.

 

혼잡률이 30% 이하일 경우에는 기준온도를 유지하고, 혼잡도가 30-60% 수준일 때는 기준온도보다 -1℃, 60%가 넘으면 –2℃ 낮추게 된다.

 

▲ 운전실(기관실) ‘차호별 승객혼잡도 및 설정온도값’ 현시 화면(사진=공항철도 제공)  © 철도경제

 

특히, 객실의 상황에 따라 별도 조작없이 설정온도를 자동으로 조정하기 때문에 기존방식과 함께 사용, 객실온도를 이중으로 감시·운영해 여름철 냉방 민원에 시달리던 기관사들의 고충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관사도 운전실에서 객실별 혼잡도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필요시 송풍기를 작동시키는 등의 신속한 대처도 가능하다는 것이 공항철도측의 설명이다.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은 "폭염으로 힘들었던 지난해 6∼8월에 냉난방 관련 민원이 전월 3개월간의 월평균 수치보다 184.6%가 증가하면서, 냉방장치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해결책을 계속해서 고민해왔다”며 “이번 냉방자동제어시스템 운영으로 객실온도에 대한 고객 불편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철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